프놈펜 이탈리안 먹거리, 그리고 최고 드라이브 코스

아스트라제네카를 무료로 놔준다기에 서둘러 달려가 시노백 2번 맞은 것을 보충하였는데… 와, 이게 필자의 연령에는 역시 부담이 되는 것인지… 시노백 2차 때는 미세한 몸살이 성가신 정도였고, 오히려 허기가 더 크게 느껴졌으나… 아스트라는 차원이 달랐다. 근육통에 발열이 심하여, 얼음 찜질로 간신히 열을 잡았다. 온도계는 없고 손가락으로 귀를 만져보니 귀가 더 뜨거웠다. 유니클로에서 산 기모 두 개 껴입고, 버퍼린 3알씩 투여하면서… 24시간을 악전 고투하니… 약발은 원래 잘 듣는 필자, 이를 극복하고 오늘은 일요일이고 입맛도 살릴겸, 여기서 괜찮다는 이탈리아 식당을 적당히 찾아서 아점으로 방문하였다. 의외로 괜찮은 식당이었다. 이곳 프놈펜은 외국인이 먹는 것은 한국 가격이나 다름 없는 경우가 부지기수인데… 가격이 생각보다, 음식 대비 준수하였다. 가격은

Read »

프놈펜 라이프

오늘은 아이패드 다이어리 채널의 번외편 동영상이다. 동영상 속에 프놈펜 정상급 미녀 게스트가 한 분 나오시는데 유튜브에 관심이 있는데 어려울 것 같다고 하길래, 잠시 이야기 나오는 도중에 갖고 있던 동영상 두 편, 수영하고 나오면서 찍어둔 것 하나(요즘 두 달째 수영을 이어가고 있음), 이사 중에 친구에게 보내려고 찍어놓은 동영상을 툭툭 넣고 음악 얹히고 메인 제목 얹히면서 이렇게 간단하다고 보여준 것인데… 며칠 전 아이무비 정리하다 보니 내가 평소 열심히 찍은 몇 안 되는 유튜브보다 나은 것 같았다. 그래서 간략한 자막만 입혔는데… 그림 편집 아예 없다고 봐도 될 정도다. 근데 말이다. 이게 한 시간 걸린 것 같다. 유튜브 바닥부터 시작한 사람들 정말 대단한 의지다.

Read »

푸어맨스 하와이, 그리고 전망이 있는 프놈펜의 발코니

    아, 오늘은 오랜 만에 노마드 생활 관련 글을 쓰겠다. 캄보디아에 정착할 생각은 전혀 없이 왔다가, 우연히 친구의 성화에 도착한 이곳… 비자 조건이 워낙 노마드 친화적이어서, 이곳을 기점으로 우선 동남아시아 지역을 누빌 생각으로 있다가 코비드에 갇혀 “주저 앉은” 노마드가 되어 버리고 있는 상황이다. 인간 삶 새옹지마인지라, 코비드 와중에 이곳 부동산 경기가 엉망이 되었고, 상당히 널찍한 스튜디오이기는 하였으나 공용 면적 더하면 최소 20평은 되었을 것인데, 솔직히 국내 25평 아파트보다 커서 미스터리. 원래의 스튜디오는 필자가 첫 입주였던 터라, 시세보다 50-100까지 비싼 xxx달러를 주고 입주하였던 까닭에 망가진 부동산과 더불어, 평소에 미녀 아파트 관리자와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온 덕에 이것저것 파다가, 이 집을 얻게 되었다.

Read »

VPN – Express냐, Nord냐, 그리고 내친 김에 시네마 카테고리까지 추가

VPN 가입, 그리고 영화 섹션 추가 오늘은 VPN에 가입했다. VPN을 소개하다가 글이 늘 그렇듯 다른 데로 번지면서 새 코너를 하나 신설하기로 하였다. 매번 욕심만 많아서 카테고리만 늘어나는 데 마지막이다. 텍 글을 자주 쓰다보니, 그리고 본업에 바쁘다가 짬만 나면, 유튜브 습작하다가 안 되겠어서 좀 쉴겸, 영화나 보잡시고 한동안 끊었던 VPN에 다시 가입하였는데… 아무튼 또 글이 번졌다. 이 글은 사실 2부로 나눠써야 마땅한데, 앞부분은 VPN, 뒷부분은 스트리밍 서비스(영화에 관한 이야기)이며, 영화에서도 핵심은 꼬랑지에 나온다. 과거 한 10개월간 친구와 교환 비슷하게 사용한 바 있던 Express VPN을 그냥 쓰기로 하였다. 사실 VPN 서비스에서는 대표주자가 NordVPN과 Express VPN이다. 그냥 둘 중에 하나 선택하시면 될 것이다.

Read »

1부: 공번의 “쓸데없는 짓”과 희한한 결과물에 대하여

이 글 재밌다. 공번 블로그 운영 중 단연 1위급의 재밌는 글이 될 거다. 좀 후다닥 쓰면… 그러나 음미하면서 나눠 써야겠다… …… 공번이 지닌 특성 중 하나는 이른바 “쓸데없는 짓”을 많이 한다는 것이다. 호기심이 과한 축에 속하여 다방면으로 참 여러 가지를 하였다. 때로는 손실로 다가오기도 하나, 때로는 행운을 가져오기도 한 것은 분명하다. 이것은 적지 않은 세월을 거치면서 몸소 체험한 것이며… 기실 삶은 근사하게 말하면 새옹지마, 실용적으로 말하면 운칠기삼이다. 운칠기삼이 사자성어는 아닐 것 같으니 좀 저렴해 보인다. ㅋㅋ 언어란 미묘하다. 그것을 저렴하게 표현하든, 사자성어를 빌어 언급하든, 좌간 내일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게 인간사이다. 지난 3, 4개월은 코비드란 못된 바이러스로 이어져서, 막상

Read »

1천5백원의 행복, 그리고 텔레비전

요즘은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두문불출하는 상태인데… 이곳 프놈펜은 환자 수는 대략 200명 선에서 머물고 있는 것 같으나, 도무지 공식 통계는 믿을 수 없는 터이다. 공식 통계를 안 믿어서인지 이미 초기부터 쇼핑몰 직원들을 마스크 착용이 완전히 이뤄졌으나, 필자 숙소의 수영장엔 사람의 씨가 말랐고 교통 지옥인 이곳의 길도 텅 비어서 이동하기에는 오히려 편할 정도였고 쇼핑몰도 텅 비었다. 집에만 있으니 워낙 갑갑해서 오늘 장도 볼겸오랜 만에 바쁜 시간에 나섰는데, 뭔가 풀리기는 풀렸다. 마트에 사람이 꽤 많았다. 워낙 의료 시스템이 열악한 수준이어서 병 걸리면 그냥 디질 수도 있어서 그런지, 그 속이야 알 수는 없으나 뭔가 개선되기는 개선된 모양이다. 필자가 자주 가는 풋 마사지 업소도 근

Read »

메모큐의 잘 알려지지 않은 요긴한 티엠 append 기능

모르는 사람에겐 킬러팁이 될 수도 있는 매우 긴요한 메모큐 사용 팁이다. 흔히 캣툴에서 TM 매치가 있으면 TM 매치를 타깃 세그먼트로 가져온다. TM 매치를 가져오면 대다수 캣툴은 기존 세그먼트에 있는 번역물을 덮어쓴다. 보통 ctrl+1, 2, 3, 4의 단축키로 가져온다. 마우스 쓰면 효율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수준급 캣툴은 대부분 이 단축키를 사용한다. 이것 없는 클라우드 캣툴 많다. 메모큐는 100% 미만 매치와의 차이점을 보여주는 데 있어 최고다. 아무튼… TM을 가져오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 하겠다. 하나는 완전히 세그먼트를 덮어 쓰는 것이고, 하나는 TM의 내용을 세그먼트에 가져오되, 세그먼트에 이미 있는 내용은 건드리지 않는 것이며, 이를 보통 Append라는 단어로 표현한다. 이 기능은 매우 유용하지만, 아마도 모르는

Read »

부자나라 캄보디아? 아이폰11 카메라 위용

아래층에 초코 파이 사러 나갔다가 콘도 수영장에 담배 피러 나갔는데 방문객 주차장에 근사한 블랙 롤스로이스가 주차되어 있음. 아이폰 11을 카메라로 사놓고 나잇모드 촬영 한 번 안 해본 터인데 마침 주머니를 만져보니 아이폰 11이 있어서… 원래는 10만원 짜리 화웨이 들고 다닌다. 이곳은 세금이 세서 보통 차량 값이 미국 가격의 3배에 이른다고 보면 되는데… 즉 이 차량은 필자가 요즘 롤스로이스 시세를 모르나, 세금 다 내고 합법적으로 가져왔다면 1백만 달러 육박, 어쩌면 오버? ㅋㅋㅋ 여긴 렉서스의 랜드크루저 모델이 판을 치는데 딜러 가서 사면 25만 달러 넘는다. 아무튼… 땅부자가 넘쳐서 이곳 자동차는 정말 좋은 차가 많이 굴러다닌다. 얼마 전 캔사스시티에 사는 친구보고 그랬다. 프놈펜에는

Read »

전광석화 아마존 국제 배송-프놈펜까지 단 6일

프놈펜 생활 팁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대충 엄청 무게가 안 나가는 상품을 구매하자면, 그냥 아마존에서 구매하는 것이 시간도 줄이고, 비용도 현지에 물건이 있더라도 현지에서 구매하는 것과 가격 차이가 안 난다. 무엇보다도 주문 6일 만(주문 포함)에 DHL이 실어다 준다. 아마존을 한국에서 사용한 지 10년이 넘었다. 리얼포스 기계식 키보드를 국내에서 구할 수 없어 직구를 하였으니 대략 10년은 넘었겠다. 그때도 제법 빨리 온 것 같고 대략 2주를 기다렸던 것으로 기억한다. 나의 노털 기억력을 장담할 수는 없으나… 이곳에는 필자가 찾는 물건은 태반이 없는 상황이어서 어쩔 수 없이 아마존에서 구매하게 되었다. 카트에 넣고 비싼 관세와 배송료 때문에 까작되다가 계산하러 들어갔는데 바로 결제되어 버렸다. 살까 말까 카트에

Read »

프놈펜 센트럴 마켓 쇼핑 나들이

프놈펜에서 필자에겐 버릇이 하나 생겼는데… 집에서 갑갑하면 센트럴 시장을 찾는 것.꽤나 규모가 크고,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으로 남대문 시장을 생각하면 될 것임.그렇다고 필자가 남대문 시장을 충분히 다녀본 것은 아니나, 대충 그런 느낌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건물 자체는 로마풍으로 상당한 건축 기술을 필요로 하는 것 같은, 천정이 정말 높은 곳인데시장으로 활용하기에는 아까울 정도이다. 방구석에 있느니 나가서 이것저것 싸구려 물건들을 사고 점심 먹고 돌아오는 것이 보통이다.수시로까지는 아니어도 자주 나가서 인근에 있는 컴퓨터 매장에서 주변 기기도 둘러보곤 한다.한국으로 따지면 하이마트 같은 매장인 PTC가 있는데, 하… 여기 정말 한심하다. 필자가 이곳에 와서대략 10번은 간 것 같은데 hdmi 케이블 하나 샀나? 도무지 쓸 만한 물건이 없다. 속도도

Read »

프놈펜 라이프

오늘은 아이패드 다이어리 채널의 번외편 동영상이다. 동영상 속에 프놈펜 정상급 미녀 게스트가 한 분 나오시는데 유튜브에 관심이 있는데 어려울 것 같다고 하길래, 잠시 이야기 나오는

Read More »

1천5백원의 행복, 그리고 텔레비전

요즘은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두문불출하는 상태인데… 이곳 프놈펜은 환자 수는 대략 200명 선에서 머물고 있는 것 같으나, 도무지 공식 통계는 믿을 수 없는 터이다. 공식 통계를

Read More »

프놈펜 센트럴 마켓 쇼핑 나들이

프놈펜에서 필자에겐 버릇이 하나 생겼는데… 집에서 갑갑하면 센트럴 시장을 찾는 것.꽤나 규모가 크고,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으로 남대문 시장을 생각하면 될 것임.그렇다고 필자가 남대문 시장을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