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ykromos

“미니”멀 컴퓨터 데스크 셋업: 윈도에서 애플로 전향하시는 분은 맥 말고 아이패드로 갈아타시라.

  기기는 과잉인데 암만 데스크 셋업하면 뭐하나 싶다. 랩탑에 모니터 2개에… 그래서 이렇게 정리했다. 프롤로그: 얼마 전에 필자의 유튜브 영상에 뭘로 촬영했냐고 한 시청자가 물어왔다. 답은 아이폰 12였다(필자가 아이폰 12를 갖고 있는 이유는 카메라 때문이다). 그런데 카메라보다는 조명이 더 중요하다. 소프트박스가 좋다고는 하는데 필자는 터킹헤드 영상을 안 만들기 때문에 그냥

아이패드 에어5는 구매 금지! 그냥 프로 11인치 사세요.

이 글을 작성하면서 아이패드 에어 5는 사실 절대 사서는 안 될 물건이라는 이야기를 할 것이다. 도대체 존재 의미를 모르겠는 제품이다. (나중에 설명하겠으나, 필경 아이패드 프로 가격 인상의 예고편인 것 같음) 필자는 오랜 기간 아이패드 에어 4는 살 만한 기기라는 이야기를 했었다. 이것은 필자가 변덕이 심해서가 아니라, 어느 제품이 어느 시점에 나오느냐,

미니 6, 유쾌하고 멋지고 가장 매력있는 아이패드다, 아니 컴퓨터다.

부제: 당신은 뭐하러 맥북, 그리고 윈도, 아니 더 비싼 아이패드 프로를 쓰시죠?       아이패드 미니 6를 사서 한 사나흘 되었나? 역시 전천후 기기다. 아마도 본 블로그의 글을 많이 읽어보신 분은 아시겠으나, 필자는 아이패드 미니 예찬론자이다. 인터넷이 되는 지옥에 딱 하나의 아이패드를 들고 가라면 아마 아이패드 미니를 들고 갈

아이패드는 이렇게 쓰는 컴퓨터다 (1), 그리고 미니6를 모니터에 붙였을 때

오늘 공번의 톱뉴스. 아이패드 미니 6를 메이트뷰  USB-C 모니터에 에 붙였을 때 사진이다. 연결하면서 가슴 졸였는데 1% 확률로 생각했던 “꽝”이 나온 것이다. 애플TV에 붙여도 결과는 똑같았다. 어차피 이것과는 무관하게 필자는 미니를 샀을 것임을 본 블로그 정기 독자들은 아실 거다. 필자가 가장 애용하는 제품이 미니였으니까… 좌건 상우 좌하로 나온다. 미니5에서도 이런 걸

내가 아이패드 미니를 구매하기로 작정한 이유

미국이고 한국이고 전 세계 유튜버들이 저마다 미니 예쁘네, 가치 있는가 온갖 썰을 다 풀어대고 있는데, 이른바 “삔뜨”가 맞는 사람은 별로 보지 못하였다. 이 글을 읽으시면 미니의 실체를 판단하실 수 있다. 필자는 물론 미니를 노트테이킹이나 앱을 많이 활용하지 않으며, 태블릿은 단순히 서핑 용도로 사용하고 있으나, 태블릿 부분에서 얻을 것은 익히 각자의

프놈펜 이탈리안 먹거리, 그리고 최고 드라이브 코스

  아스트라제네카를 무료로 놔준다기에 서둘러 달려가 시노백 2번 맞은 것을 보충하였는데… 와, 이게 필자의 연령에는 역시 부담이 되는 것인지… 시노백 2차 때는 미세한 몸살이 성가신 정도였고, 오히려 허기가 더 크게 느껴졌으나… 아스트라는 차원이 달랐다. 근육통에 발열이 심하여, 얼음 찜질로 간신히 열을 잡았다. 온도계는 없고 손가락으로 귀를 만져보니 귀가 더 뜨거웠다.

프놈펜 라이프

오늘은 아이패드 다이어리 채널의 번외편 동영상이다. 동영상 속에 프놈펜 정상급 미녀 게스트가 한 분 나오시는데 유튜브에 관심이 있는데 어려울 것 같다고 하길래, 잠시 이야기 나오는 도중에 갖고 있던 동영상 두 편, 수영하고 나오면서 찍어둔 것 하나(요즘 두 달째 수영을 이어가고 있음), 이사 중에 친구에게 보내려고 찍어놓은 동영상을 툭툭 넣고 음악

특별한 사용 사례가 아니라면 아이패드 프로 11인치는 사지 마세요.

이미 사신 분들에게는 죄송하지만… 아이패드 M1 프로 11인치를 사용한 지 1주일 정도 되었기에… 1주일 간 받은 인상을 간략히 적어본다. 그리고 모름지기 기기란 것은 쓰면서 생각하지도 못했던 장점이 드러나기도 하여 좀 더 오래 써봐야 하는 것이 맞는데… 필자는 아이패드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워낙 이 기기, 저 기기, 궁리도 많이 하였고, 과거 11인치는

바보 팁: 싸구려 스마트 커버? 커버를 닫아도 아이패드가 안 꺼질 때

아이패드 프로 11인치 영입과 함께 20달러짜리 싸구려 스마트 커버를 구입했다. 스그나 블랙이 지겨워, 다크 그린으로 주문을 하였는데… 이게 말썽… 아니 내가 말썽…     오랜 만에 바보팁 동영상을 만들어봤다. 최근에 영입한 아이패드 프로 11인치가 글쎄 스마트 커버를 닫아도 안 꺼지는 거다. 희한한 일일쎄… 20달러 캄보디아 싸구려를 사서 그런가? 한 사흘째

2부: 과연 아이패드 프로를 불편함 없이 메인컴으로 사용할 수 있는가? 그 진실에 대하여…

약속한 대로 1부에서 이 글을 바로 이어가지 못했다. 주된 이유는 이사 때문이었다 하겠는데… 간략한 이젠 독거 노인의 경지에 들어서고 있는 입장인지라 그닥 옮길 물건은 전혀 없고 실제로 물리적인 이사는 노마드인지라 한나절 반 사이에 느긋하게 하였다. 그러나 이사는 이혼, 파산과 함께 인간이 겪을 수 있는 3대 스트레스 항목 가운데 하나이며, 실제로

아이패드 에어5는 구매 금지! 그냥 프로 11인치 사세요.

이 글을 작성하면서 아이패드 에어 5는 사실 절대 사서는 안 될 물건이라는 이야기를 할 것이다. 도대체 존재 의미를 모르겠는 제품이다. (나중에 설명하겠으나, 필경 아이패드 프로 가격 인상의 예고편인 것 같음)

내가 아이패드 미니를 구매하기로 작정한 이유

미국이고 한국이고 전 세계 유튜버들이 저마다 미니 예쁘네, 가치 있는가 온갖 썰을 다 풀어대고 있는데, 이른바 “삔뜨”가 맞는 사람은 별로 보지 못하였다. 이 글을 읽으시면 미니의 실체를 판단하실 수 있다.

프놈펜 이탈리안 먹거리, 그리고 최고 드라이브 코스

  아스트라제네카를 무료로 놔준다기에 서둘러 달려가 시노백 2번 맞은 것을 보충하였는데… 와, 이게 필자의 연령에는 역시 부담이 되는 것인지… 시노백 2차 때는 미세한 몸살이 성가신 정도였고, 오히려 허기가 더 크게

프놈펜 라이프

오늘은 아이패드 다이어리 채널의 번외편 동영상이다. 동영상 속에 프놈펜 정상급 미녀 게스트가 한 분 나오시는데 유튜브에 관심이 있는데 어려울 것 같다고 하길래, 잠시 이야기 나오는 도중에 갖고 있던 동영상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