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ykromos

아이패드에도 프로앱 있다. 그리고 아이패드 프로의 기본 스펙 기기 가격은 적절하다.

아이패드에도 프로앱 있다. 그리고 아이패드 프로의 기본 스펙 기기 가격은 적절하다. 오늘은 별로 유명하지 않은 유튜버의 영상인데, 최근 필자가 줄곧 써온 아이패드에 관한 통찰력이 전혀 없는 그런 유튜버다. 무, 사실  이 사람이 말하는 내용은 90% 이상의 글로벌 유튜버들의 리뷰와 전혀 다름이 없다. 그냥 필자의 눈에 띈 영상이다. 유튜버가 본인의 유튜브

아이패드는 랩탑 대체제가 아니다, 미니 아이맥, 즉 완벽한 휴대성을 갖춘 미니데스크탑이다.

아이패드는 랩탑 대체제가 아니다, 미니 아이맥, 즉 완벽한 휴대성을 갖춘 미니데스크탑이다. 오늘은 무지 유명한 유튜버 하나가 이런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참고로 이 글은 매직키보드에 낚여서 구매한 소비자들을 폄하하는 글이 아니다. 알만 한 자들이, 그리고 오랜 기간 매직키보드를 사용해보고도 전혀 깨닫지 못하고 있는 자들이 마치 매직키보드가 아이패드의 필수 아이템인양 떠드는 것이

아이패드OS 대 맥OS 대 윈도OS인가? 가장 좋은 OS는?

요즘 WWDC 때문에 글을 많이 쓴데다가 일이 바빠서 간략하게 영상 하나를 소개한다. 이 영상은 필자가 작년 여름 인도계 남아공 출신의 23세쯤 되는 알바 여성을 잠시 고용해서 녹화한 영상이다. ESL 선생이다. 남아공은 GNP가 1만 달러 초반대인 걸로 아는데, 이곳에 선생으로 오자마자 코비드가 터져 휴강하는 바람에 딱한 처지여서 어떻게 필자 밑에 두어

아이패드OS15의 관점에서 본 WWDC 정리

주: 필자의 글은 매우 편협한 부분이 많을 것입니다. 불쾌해 하실 필요 없으며, 하도 아이패드에 대한 세상의 이해가 부족한 관계로 이를 바로 잡기 위해 완곡한 표현을 쓰는 것이며, 다 맞는 말은 아닐 것이 틀림없습니다. 조촐한 블로그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사실 이런 재미라도 있어야 쓰는 것이기에 매우 논란의 여지가 많은 의견을 개진함을 밀리

아이패드 자석형 스탠드 두 제품 소개

필자야 2년 전부터 아이패드를 데스크탑으로 쓰는 방법을 논의해왔지만, 아무튼 이번 M1 아이패드 프로 출시로 아이패드 사용법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는 것 같다. 오늘 소개할 아이패드 스탠드는 그 한 예다. 기능성에서 훌륭하다. 필자는 최근에만도 아이패드 스탠드 두 가지를 소개한 바 있다. 하나는 벙벙 맥빠를 겨냥한 400달러짜리 쓰레기 제품(사용 사례에 따른 필자의 사견)이고 다른 하나는 킥스타터 제품이다.

아이패드 살 때는 맥 사용자의 조언을 믿지 말라! 어떤 아이패드 유튜버가 M1 맥에어를 팔아버린 이유

오늘은 마침 WWDC회의가 있는 관계로, 유튜브에서 미리 소식을 점검하고 있는데… 요즘은 필자와 유사한 생각을 지닌 유튜버들이 하나둘 나타나고 있다. 즉, 아이패드를 메인컴으로 사용하고 있는 사람들 말이다. 이들은 최고 유명 유튜버들은 아니고 필자처럼 아이패드 프로를 일찍 접한 사람들이다. 이 사람은 아주 실 사용자 위주의 스몰타임 유튜버이다. 과거에 한두어 번 봤는데 테키는

윈도 진영 컴이 이 세상에서 살아남는 법, 서피스 고사양 제품의 적정가는?

요즘 글 흐름이 좋다고 생각한다. 사실 지극히 오리지널하다. 정보는 물론 귀동냥이지만, 그것을 평가하는 방식은 오리지널한 것이, 외국에서도 드문 시각을 소개하고 있다고 하겠다. 이 재미 없으면 블로그 글 못 쓴다. …..· 인텔이 또 완전 깨는 광고를 실어 조롱의 대상이 되고 있다. 길게 쓸 가치도 없는데 두 가지 메시지는 인텔 맥북이 더

WWDC

이 글은 매우 오리지널하다. 독자가 아이패드빠라도 매우 다른 관점의 글이 될 것이다. 내주 월요일(현지 시간) 애플 개발자 이벤트가 열린다. 개발자 회의이므로 다양한 주제를 검토하지만, 아이패드빠로서, 가장 관심이 가는 부분은 아이패드 OS15이다. 맥OS 새 버전에 관한 소식도 있겠으나, 이미 성숙 단계를 넘어선 OS여서 터치 기능 도입을 향해 껍데기만큼은 아이패드 OS를 닮아가는

아이패드 제약에 대한 가장 무지한 오해, 3대 프로 앱은 무엇인가? 인구 5% 정도나 필요할까 말까 한 앱

아이패드 프로는 절대 모자라는 컴퓨터, 즉 태블릿이 아니다. 이거 정말 가짜 뉴스이며 세상 컴퓨터 사용자를 무시하는 이야기다. 아이패드에 관한 혹평 중 대표적인 것이 “프로앱”이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컴퓨터가 아니라는 미신이 존재한다. 이런 식으로 따지면 이 3대 프로앱을 다운로드 안 한 세상의 컴퓨터는 모조리 가짜 컴퓨터일 것이다.  아마 이 3대 앱

아이패드OS 대 맥OS 대 윈도OS인가? 가장 좋은 OS는?

요즘 WWDC 때문에 글을 많이 쓴데다가 일이 바빠서 간략하게 영상 하나를 소개한다. 이 영상은 필자가 작년 여름 인도계 남아공 출신의 23세쯤 되는 알바 여성을 잠시 고용해서 녹화한 영상이다. ESL 선생이다.

아이패드OS15의 관점에서 본 WWDC 정리

주: 필자의 글은 매우 편협한 부분이 많을 것입니다. 불쾌해 하실 필요 없으며, 하도 아이패드에 대한 세상의 이해가 부족한 관계로 이를 바로 잡기 위해 완곡한 표현을 쓰는 것이며, 다 맞는 말은

아이패드 자석형 스탠드 두 제품 소개

필자야 2년 전부터 아이패드를 데스크탑으로 쓰는 방법을 논의해왔지만, 아무튼 이번 M1 아이패드 프로 출시로 아이패드 사용법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는 것 같다. 오늘 소개할 아이패드 스탠드는 그 한 예다. 기능성에서 훌륭하다. 필자는 최근에만도

WWDC

이 글은 매우 오리지널하다. 독자가 아이패드빠라도 매우 다른 관점의 글이 될 것이다. 내주 월요일(현지 시간) 애플 개발자 이벤트가 열린다. 개발자 회의이므로 다양한 주제를 검토하지만, 아이패드빠로서, 가장 관심이 가는 부분은 아이패드